공식프로그램

글로벌 온라인 스테이지

[Asia Meets Asia ‘지금 여기’ 초청작] 여신들께 보내는 편지

A Letter to Goddesses

  • 분야

    다원예술

  • 국가

    대한민국

  • 제작

    아시아 미츠 아시아 부산지구 (홍승이)

  • 공연일시

    6/15(토)12:00 ~ 6/23(일)24:00 온라인 감상가능

  • 공연장소

    유튜브, 네이버 TV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 채널

  • 러닝타임

    36분

  • 관람등급

    전체관람가

  • 웹사이트/SNS

    www.facebook.com/AmeetsA

  • 온라인 플랫폼 링크

    에서 감상하기

  • 온라인 플랫폼 링크

    에서 감상하기

여신들께 보내는 편지

인간의 모습은 빼앗겨 버렸다 '

' 보존해야 할 것을, 일부러 개발해 파괴한다니! '


[지금 여기 ここに Here&Now]

‘Asia meets Asia(이하 ’AMA)’2022년 아시아 난민을 테마로 일본 거주 쿠르드인을 많이 초청한 공연 <표류자>에 이어 

올해는 아시아 기후변화를 테마로 일본 도쿄의 프로토 극장에서 425일부터 29일까지 

[지금 여기 ここに Here&Now] 를 공동 타이틀로 5개의 작품을 공연하였다.

최근 급격하게 이상 징후를 보이는 기후변화를 테마로 아르체나 쿠마르(인도/방갈로르)<선인장의 꿈>, 

타쿠미 하라다(일본/도쿄)<생각할 수 없는 것>과 세츠 하나사키(일본/도쿄)<머큐리 워터>, 

홍승이(부산/한국)<여신들께 보내는 편지>, 리치만(중국/홍콩)<2도 이하>를 선보였다.

 

기온상승을 체감하며 지구의 미래를 걱정하는 것이 일상이 되어버렸지만

우리의 삶에서 지구를 손상시키는 행위를 멈출 수 없는 것은 왜일까?

생물의 시체인 화석과 미네랄이 없어질 때까지 우리자신들의 쾌적함을 위해 계속 소비하며 

온실 효과를 가속화 하는 배출물을 만들어내고 있다. 이러한 상황을 민감하고 섬세하게 바라보며 

고민하는 젊은이들의 목소리를 담아 AMA가 제작

주최한 지금 여기는 재단법인 도쿄도 역사문화재단의 후원으로 공연되었다.

 

<여신들께 보내는 편지>

제목: 여신들께 보내는 전 상서

내용: 이것은 이 세계에 무력함을 반복하는 나의 태도이며

누구도 믿어주는 않는 예언을 뱉던 카산드라의 저주 인지도 모르며, 태초에 세상을 만들었다는 

한국 신화 속 마고(麻姑)할머니 이야기이기도 하다.

 

인간의 모습은 빼앗겨 버렸다.

"예언한다, 더 큰 불행이 물결처럼 밀려 죽음을 볼 것"이라고.

보존해야 할 것을, 일부러 개발해 파괴한다니!.

현재의 환경 파괴란, 하고 있는 측에서 하면 선의이다.

이것이 지금까지의 환경 파괴와의 차이일 것이다.

 

나는 태양을 버리고 도시를 선택 했다. 태양이 빗겨가는 도시의 싸구려 자취방 그늘에서 소비를 욕망했지

나를 중심으로 세상을 보고 살려고 했지만 한 번도 중심이 된 적이 없었고 계속 추웠고 가난했고 심심했다.”

여신들께 보내는 편지 CAST/STAFF

CAST

홍승이 Hong Seung-yi


STAFF

■ 구성/연출 : 홍승이 Hong Seung-yi

■ 발어 : 야시마 미사호, 하라다 타쿠미 Misaho Yajima, Takumi Harada

■ 조명 : 리나 쇼치쿠 Rina Shochiku

■ 사운드 : 마코 이리후네 Mako Irifune

■ 무대감독 : 테츠도 사나리 Tetsuo Sanari

■ 총연출 : 타쿠미 하라다 Takumi Harada

■ 사진 : 요타 카타오카 Yota Kataoka

'Asia Meets Asia'

아시아 현대 무대예술문화교류를 진행하고 있는 NPO 법인 단체.

퍼포머인 홍승이극단 밖의 대표이자 배우로 Asia Meets Asia 부산지역 감독을 맡고 있다.

이 세계의 절박함에 관심을 두고 연극과 영화 활동을 하고 있다. Asia Meets Asia 멤버들과 서면의 지하철 역 안

오래된 부전도서관 앞, 지방법원 앞, 자갈치 어시장 등 부산의 상징적인 장소에서 거리공연을 주도했다.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