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프로그램

글로벌 온라인 스테이지

[Asia Meets Asia ‘지금 여기’ 초청작] 선인장의 꿈

CACTI RISING

  • 분야

    다원예술

  • 국가

    인도

  • 제작

    아시아 미츠 아시아 (아르체나 쿠마르)

  • 공연일시

    6/15(토)12:00 ~ 6/23(일)24:00 온라인 감상 가능

  • 공연장소

    유튜브, 네이버 TV 【세계여성공연예술축제】 채널

  • 러닝타임

    36분

  • 관람등급

    전체관람가

  • 웹사이트/SNS

    www.facebook.com/AmeetsA

  • 온라인 플랫폼 링크

    에서 감상하기

  • 온라인 플랫폼 링크

    에서 감상하기

선인장의 꿈

좋은 것을 만들기 위해서 자연은 신경쓰지 마.

염소, 소독, 환경, 오염, 인구, 인공감미료에 의지해도 좋아


‘Asia meets Asia(이하 ’AMA)’2022년 아시아 난민을 테마로 일본 거주 쿠르드인을 많이 초청한 공연 <표류자>에 이어 

올해는 아시아 기후변화를 테마로 일본 도쿄의 프로토 극장에서 425일부터 29일까지 

[지금 여기 ここに Here&Now] 를 공동 타이틀로 5개의 작품을 공연하였다.

최근 급격하게 이상 징후를 보이는 기후변화를 테마로 아르체나 쿠마르(인도/방갈로르)<선인장의 꿈>

타쿠미 하라다(일본/도쿄)<생각할 수 없는 것>과 세츠 하나사키(일본/도쿄)<머큐리 워터>, 

홍승이(부산/한국)<여신들께 보내는 편지>, 리치만(중국/홍콩)<2도 이하>를 선보였다.

 

기온상승을 체감하며 지구의 미래를 걱정하는 것이 일상이 되어버렸지만

우리의 삶에서 지구를 손상시키는 행위를 멈출 수 없는 것은 왜일까?

생물의 시체인 화석과 미네랄이 없어질 때까지 우리자신들의 쾌적함을 위해 계속 소비하며 

온실 효과를 가속화 하는 배출물을 만들어내고 있다. 이러한 상황을 민감하고 섬세하게 바라보며 

고민하는 젊은이들의 목소리를 담아 AMA가 제작

주최한 지금 여기는 재단법인 도쿄도 역사문화재단의 후원으로 공연되었다.

 

<선인장의 꿈>

적막, 침묵, 그리고 암색상으로 물든, 최소한의 자유밖에 존재하지 않는 현실을 떠올려 주기 바란다.

이 작품은 가이아(어머니 지구)의 뉴노멀에 대한 이모셔널한 반응과 함께 전개해 나간다

정적과 슬픔에 휩싸이거나 압도되어 마음이 흔들리고

그러한 정체가 탄로나지 않도록 슬금슬금 공원을 걸어야 한다면 어떨까?

이 작품은 새로운 디스토피아라 할 수 있는 이 행성에 사는 우리가 일상생활의 가능성과 상황을 더듬으며 

지금까지와 다른 방식으로 삶을 즐기는 방법을 부조리하고 코믹하면서도 진지하게 궁리하는 접근법으로 탐구해 나간다.

선인장의 꿈 CAST/STAFF

CAST

아르체나 쿠마르 Archana Kumar

발어 : 살 유수프 Sal Yusuf


STAFF

■ 구성 : 아르체나 쿠마르 Archana Kumar

■ 조명 : 리나 쇼치쿠 Rina Shochiku

■ 사운드 : 마코 이리후네 Mako Irifune

■ 무대감독 : 테츠도 사나리 Tetsuo Sanari

■ 총연출 : 타쿠미 하라다 Takumi Harada

■ 사진 : 요타 카타오카 Yota Kataoka

'Asia Meets Asia'

아시아 현대 무대예술문화교류를 진행하고 있는 NPO 법인 단체.

아르체나 쿠마르는 2005년에 오오하시 히로시에 의해 AMA에 참가했다.

국내적으로 활약하는 댄서, 퍼포머, 배우로서 탄력적으로 활동하며

때로는 불편한 사실을 전하는 것을 신조로 한다

아르체나 쿠마르는 자신의 뿌리인 인토 전통무용 카탁을 시작으로 플라멩코

모던 댄스(USA) 콘택트 즉흥(USA), 무로의 움직임을 도입한 신체 표현을 목표로 활동한다

또한 대학에서 카탁 댄스, 플라멩코, 컨템포러리 댄스, 커뮤니케이션&리더십을 가르치고 있다.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