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기획프로그램

파워마이크, 그녀

기프실 Gipeusil

2018년 제작   ㅣ   95분   ㅣ   다큐멘터리

  • Director

    문창현 Moon Chang-hyeon

  • Producer

    박배일 Park Bae-il

  • Production Company

    오지필름 ozifilm

Logline  로그라인

영주댐 건설로 수몰된 ‘기프실’ 마을의 6년, 그리고 우리의 시간들.

Synopsis  시놉시스

할머니 댁이 있는 기프실 마을이ᅠ4대강 사업의 일환인 영주댐 건설로 변해가고 있다. 10가구 남짓 남은 기프실은 마치 멈춰버린 시간 속에 있는 듯하다.ᅠ마을 주민들은 기한 없이 미뤄지는 이주를 앞두고도 뜯겨난 땅에 또다시 삶을 일구고,ᅠ떠나가는 이웃을 배웅하며 함께 생활한다.ᅠ나는 그분들과 섞여 하루가 다르게 비어 가는 기프실의 모습과 황폐해져가는 사람들의 마음을 담는다.ᅠ그리고 검은 물속으로 잠기는 마을과 마음을 보며 내 안에 숨겨둔 기억을 꺼낸다.
Gipeusil, the town where my grandmother lived, is changing due to the construction of Yeongju Dam as a part of the Four Major River Project. There are only about a dozen houses left in Gipeusil, and there, the time seems to come to a halt. While the relocation schedule is postponed without any fixed date, the villagers see their neighbors off and continue to make their living on this torn-apart land. Amongst the villagers, Gipeusil portrays how the town gets emptied and how the devastation in people’s hearts grows. While observing the town and minds therein sinking into the dark water, a slice of memories, a rather personal but hidden one comes up on the surface.

 

Director  감독

문창현 Moon Chang-hyeon 오지필름에서 활동하고 있다. 춤추는 걸 좋아한다. 나의 리듬이 듬뿍 담긴 다큐멘터리를 제작하고 싶다.
She has been a member of Ozi Film, an independent documentary filmmaking community. She is a documentary filmmaker who loves to dance, and wishes to make documentary films resonating with her whole rhythm.